fbpx

텐바이텐 대표, 최은희 님

“CEO와 창업가, 무엇이 다를까”

5월 11일 콘조이스 연사 – 최은희 님 

 

최은희 님

 

– 헤이조이스 인스파이러

– 텐바이텐 대표

 

“즐거운 디자인 감성채널 텐바이텐을 공동 창업한 이후 디자인, 트렌드, 감성에 꽂혀 살고 있습니다. 대학에서 건축을 전공해서 공간과 인간의 삶에 관심이 많습니다.


“창업가는 ‘하루살이’라 할 만큼 ‘당장 내일 어떻게 할지’를 고민해야 해요. 하지만 회사의 성장과 함께 CEO로 자리 잡게 되면 그 시야에 머물러있으면 안 돼요. 3년, 5년, 10년 뒤를 고민하며 큰 키를 돌려야 하죠.

공동창업자로 시작해 CEO가 되기까지. 그 과정에는 어떤 이야기들이 담겨 있을까요? 더불어 텐바이텐을 지금의 자리까지 올 수 있게 한 ‘텐바이텐다움’은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CEO의 일>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5월의 콘조이스, 인스파이러 최은희 님의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그들도 처음부터 CEO는 아니었다!’

여기, 커머스부터 O2O 서비스, 공공기관까지 다양한 업계와 규모의 조직을 이끄는 세 여성이 있습니다.

어떤 성장 스토리르 통해 지금의 자리에 오를 수 있었는지, 그리고 한 조직을 성공적으로 이끌어가기 위해 ‘CEO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인지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자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헤이조이스 프리미엄 컨퍼런스 Con.Joyce>

5월 11일 토요일,

최은희 님과 함께 ‘CEO의 일’을 주제로 이야기합니다. 

[Con.Joyce] CEO의 일

댓글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