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여성가족부 차관, 김희경 님

“아이의 시선으로 가족을 보다”

헤이조이스 인스파이러 – 김희경 님

김희경 님 | 아이의 시선으로 ‘가족’을 보다

– 헤이조이스 인스파이러
– 여성가족부 차관, 작가
–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보
– 전 인권정책연구소, 이주배경청소년지원재단 이사
– 전 세이브더칠드런 권리옹호부장, 사업본부장
– 전 동아일보 기자
– 저서: 『이상한 정상가족』, 『나의 산티아고, 혼자이면서 함께 걷는 길』, 『내 인생이다』, 『흥행의 재구성』, 『여성의 일, 새로 고침』(공저)

“서울대학교 인류학과를 졸업하고 18년간 동아일보 기자, 6년간 국제구호개발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에서 권리옹호부장, 사업본부장으로 일했습니다. 아동인권, 인권옹호활동 기획 등을 강의하고 글을 쓰다가, 2018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보로 일하게 되었고 지금은 여성가족부 차관으로 있습니다.

기자로 일할 때는 가장 긴 시간을 문화부, 사회부에서 보냈습니다. 비영리 단체에서는 제도와 인식 개선을 목표로 하는 ‘권리옹호(advocacy)’를 맡아 일했습니다. 이력이 드러내듯 사람들의 행동에서 문화적 패턴을 읽어내고 사회 현상을 관찰하고 어떻게 바꿀까 궁리하는 일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러나 쓴 책들의 목록에서 보다시피 초지일관 한 우물을 파는 전문가는 되지 못했습니다. 그때그때 관심이 꽂히는 영역에 뛰어들어 경험하고 질문하여 책을 써왔습니다. 여러 분야를 훑고 다녔지만 꾸준히 몰두하는 주제는 사람의 개별적, 집단적 마음이 만들어내는 변화와 성장의 이야기입니다.”


“18년 다닌 직장을 그만두려니 겁이 많이 나더라고요. 인생 중반에 커리어를 크게 바꾼 사람들이 어떤 마음으로 그런 선택을 했는지 궁금해서 ‘중년의 인생 전환’을 주제로 인터뷰 시리즈를 진행해 봤어요.”

18년 간 신문사에서 일하다가, 전세계 빈곤아동을 돕는 국제기구 ‘세이브더칠드런’으로 커리어 전환을 하게 만든 ‘한 마디’는 무엇이었을까요?

문재인 대통령이 격려편지를 보낸 바로 그 책, 「이상한 정상가족」의 저자이자 8월 Con.Joyce의 두 번째 연사, 희경 님의 스토리를 만나보았습니다.

[18년 차 기자가 NGO로 간 이유]

왜 동아일보에서 세이브더칠드런으로 옮겼냐는 질문을 받을 때마다 사실 난감해요. 왜냐하면 ‘평소 NGO에 관심 있어서’, ‘아동을 매우 사랑해서’ 처럼 멋진 이유를 말하면 좋을 텐데 저는 여러모로 진이 빠져서 그만둔 거거든요.

그런데 18년 다닌 직장을 그만두려니 겁이 많이 나더라고요. 인생 중반에 커리어 전환한 사람들이 어떤 마음으로 그런 선택을 했는지 궁금해서 ‘중년의 인생 전환’을 주제로 인터뷰 시리즈를 진행해 봤어요.

그때 인터뷰한 분 중에 광고 회사에서 20년 넘게 일하다가 세이브더칠드런으로 옮긴 분이 계셨는데, 그분이 자기가 하는 일이 왜 좋은지 아느냐면서 “내 노동이 만들어 내는 구체적인 가치가 눈에 보인다”라는 거예요. 그 말이 그렇게 부러웠어요.

‘중요한 것은 실질적인 생활인데 글과 말 따위가 무슨 쓸모가 있나’ 하는 회의감이 들던 참에 그 말을 들으니까 너무 멋있었죠.

그런데 갑자기 그분이 사람이 필요한데 소개해 줄 수 있냐고 하시더라고요. 어떤 사람이 필요하시냐 물으니 “리틀 김희경이면 좋겠어요”라고 하셔서, “뭐 하러 리틀까지 가요, 그냥 제가 할게요”라고 했어요.(웃음)

그렇게 어느 날 정신을 차려보니까 제가 NGO에서 일하고 있더라고요. 김수영의 시에 “바람은 딴 데서 불어오고 구원은 우연히 찾아온다”라는 구절이 있어요.

인생에서 매우 큰 결정인 것처럼 보이는 것도 사실은 정말 딴 데서 불어오는 바람 때문에 벌어지는 것 같아요.

-인스파이러 김희경 님 인터뷰 중


“공무원 여성할당제에 대한 공격이 많은데, 사실 법제화된 공무원 ‘여성 할당제’ 라는 건 없어요. 공무원 채용 때 하고 있는 건 ‘양성평등 채용목표제’예요. 실질적으로 이 제도의 혜택을 받은 사람은 남성이 훨씬 많고요.”

점점 더 심해지고 있는 ‘편 가르기’ 식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희경 님께서 제시한 방법은 무엇일까요?

[여성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를 위한 것]

너무 심각하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타인에 대한 혐오를 공공연하게 드러내는 경우가 많아요. 여성, 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공격은 특히 더 심하고요.

사실 ‘편가르기’하는 부족적 본능은 어느 문화, 어느 사회에서나 관찰되어온 본능인데요. 요즘은 SNS를 통해 같은 편을 모으고 진짜 보고 싶은 것만 볼 수 있게 되어서 확증 편향이 더 심해지는 것 같아요.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문제라 단기간에 손쉬운 해결책을 찾긴 어려울 것 같지만, 그래도 ‘우리’의 범위를 넓혀보면 좀 더 나아질 거라 생각해요. 예를 들어 공무원 여성할당제에 대한 공격이 많은데, 사실 법제화된 공무원 ‘여성 할당제’라는 건 없어요.

공무원 채용할 때 하고 있는 건 여성할당제가 아니고 양성평등 채용목표제예요. 남자든 여자든 한쪽 성이 30% 미만이면 추가 합격시키는 제도로 한쪽 성이 과다하게 지배하지 않도록 하는 데 그 목적이 있어요.

그런데 운영을 해보니까 실질적으로 이 제도의 혜택을 받은 사람은 남성이 훨씬 많아요. 요즘 웬만한 시험은 여성이 더 잘 보잖아요. 작년 한 해만 하더라도 국가공무원, 지방공무원 다 합쳐서 추가 합격자가 남자 255명, 여자 92명이에요. 2017년은 남자 329명, 여자 79명이고요.

성평등은 성별 격차를 해소하는 거지 특정 성을 우대하는 게 아니거든요.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세우겠다는 뜻이지 여성에게만 유리하게 하겠다는 뜻이 전혀 아닌 거죠.

이 제도가 여성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를 위한 것이라는 걸 정확히 알면 그렇게 공격하지 않을 텐데, 그게 참 어렵더라고요.

-인스파이러 김희경 님 인터뷰 중


고립된 섬처럼 살아가면서도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사람들과 연결되어 있는 요즘,
⠀⠀⠀
사람들은 국가의 일에는 촛불 들고 광장에 나가면서
정작 옆집에 사는 사람의 일에는 무관심합니다.
⠀⠀⠀
2019년 한국의 사회적 감수성, 현주소는 어디쯤일까요?
그리고 우리에게 필요한 ‘사회적 감수성’은 구체적으로 어떤 모습일까요?


<헤이조이스 프리미엄 컨퍼런스 Con.Joyce>

8월 10일 토요일,

김희경 님과 함께 ‘우리에겐 사회적 감수성이 필요하다’라는 제목으로 이야기합니다. 

[Con.Joyce] 우리에겐 사회적 감수성이 필요하다

댓글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